수원컨벤션센터 / 2019. 4. 29(월)~30(화)

보도자료
‘기본소득’ 정책 총망라..‘기본소득박람회’ 개막 2019-05-24


      [앵커멘트] 민선7기 경기도는 핵심 정책으로 ‘기본소득’을 추진 중입니다. ‘기본소득’은 조건 없이 사회 구성원 누구나에게 일정소득을 주는 겁니다. ‘기본소득’에 대한 국내외 정책을 총망라한 ‘대한민국 기본소득박람회’가 열렸는데요. 기본소득을 도입해야 한다는, 큰 움직임이 구체적으로 시작된 겁니다.

[리포트]
핀란드, 스위스 등 해외에선 이미 실험이 시작된 기본소득.

이를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각종 사례 등을 공유하기 위해 국내외 기본소득 권위자와 석학들이 모였습니다.

[싱크] 애니밀러/영국시민소득트러스트 의장
“좋은 사회를 원한다면 더는 다른 대안이 없습니다. 기본소득은 정의, 평등, 자유, 복지를 가져오기 위해 앞으로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입니다."

각국의 실험 사례, 최근 흐름 등을 이틀에 걸쳐 소개하고 논의 할 예정입니다.

특히 소득 불균형, 4차 산업혁명 시대를 함께 맞고 있는 우리나라의 현 상황을 진단하고 이에 맞는 정책을 구체화 시키는데 전문가들의 조언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싱크] 이재명 경기도지사
“아마도 오늘의 이 행사가 지금은 미약하지만 언젠가는 역사의 중요한 한 장면으로 기록될 것으로 확신합니다”

경기도는 ‘청년기본소득’ 등 이미 지자체 차원에서 시행 가능한 기본소득 정책을 추진 중.

개막 첫 날인 오늘 29일엔 개막식과 함께 컨퍼런스, 지자체가 추진 중인 기본소득과 지역화폐 등 정책 체험 부스가 관람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습니다.

[인터뷰]차지은/화성시 영천동
"다양한 여러 시의 지역화폐가 어떤 식으로 발행되고 있는지 어떤 종류가 있는지 확인도 하고 지역화폐를 한번 사용을 해보고 싶어서 참여하게 됐습니다"

박람회 주제는 ‘기본소득, 대동세상의 문을 열다’.

주제에 걸맞게 도내 30개 시‧군과 경남, 충남 부여 등 총 35개 지자체가 지역별 힘을 합쳐 정책을 추진키로 했습니다.

[현장음]

6월경 ‘지방정부협의회’를 출범시키자고 공동 선언 한 겁니다.

국가차원에서 도입하고 고민해야 한다는 메시지도 던지고 있습니다.

경기도가 주최하는 이번 박람회는 내일 30일까지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이어집니다.

경기GTV 최지현입니다.

영상취재 : 경기도청 촬영팀, 영상편집 : 윤지성

< 목록